2017년 9월 5일(화) - 9월 6일(수) 교육뉴스


   ※ 기사 제목을 클릭하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국 회 / 정 부


문재인 정부의 중장기 교육정책 방향을 마련할 자문기구인 '국가교육회의'가 출범한다. 교육부는 '국가교육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안'을 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
국회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지난 4일 방과후학교를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초‧중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
정부가 부처별로 추진해온 돌봄서비스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공동추진단을 구성하기로 한 가운데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가 ‘초등돌봄교실’을 지자체로 이관하는 안건을 채택, 향후 마찰이 불가피할 전망...

보건복지부는 인구위기 극복을 위한 콘트롤타워인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에 민간의 참여를 확대한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5일 국무회의를 통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6일 오후 2시 일자리기획단 브리핑룸에서 '서비스산업 발전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주제로 정책간담회를 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정책간담회는 민간 일자리 창출의 보고인 서비스산업의 현황과 문제점을 살펴보고,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업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


■ 교육일반


부산시교육청이 공·사립 유치원에서 누리과정뿐만 아니라 방과 후 과정에서도 원칙적으로 영어수업을 금지하면서, 학부모들이 사설 영어학원을 찾는 풍선 효과가 빚어지고...
사교육업계 적폐인 불법 댓글알바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칼을 빼들지 업계 내 주목을 모으고 있다. 갈수록 불법의 정도가 심해지며 사교육 및 인터넷 교육강의 업계에 상당한 피해를 끼쳐온 댓글알바의 근절을 위해...
1945년 광복부터 2017년까지 73년. 채 100년이 되지 않은 지난 시간, '교육은 국가의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교육 제도는 거의 해마다 바뀌어 왔다....
사교육이 대학입시를 결정한다는 말은 빈말이 아니다. ‘현실’이다. 공교육이 아닌 사교육이 입시를 결정하는 이유로 주입·암기식 학습과 평가가 이뤄지는 교육·입시 과정 탓이라는 지적이다. 김민성 성균관대학교 경제학부 교수가 한국교육고용패널자료를 이용해 도출한 ‘고등학교 내신 성적에 대한 사교육비 지출의 효과’ 논문을 보면...
영어학원이 시행 중인 레벨테스트가 마케팅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학생 수준을 알기 위한 단계로 알려지고 있으나, 실상은 학원생을 끌어 모으기 위한 마케팅 도구라고 학부모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전문가 견해도 다르지 않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초등학생과 중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52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부모 10명 중 8명은 자녀가 초등학교에서 방과 후 수업에 참여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방과 후 수업으로 가장 선호하는 과목으로 학부모는 ‘영어’, 자녀는 ‘과학’을...
인공지능(AI)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열리고 있지만 다시 ‘아날로그’가 화제다. 전자계산기가 보급되고 컴퓨터 교육이 강조되며 결국 2001년 국가 시행 자격증도 폐지됐다. 극소수의 학원 등을 중심으로 그 명맥만 이어졌다. 그러나 최근 들어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둔 엄마들 사이에서 ‘주산의 효과’가 입 소문 나며 다시 관심...

- 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