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원총연합회, 코로나19 학원 지원 

대책마련 요구 기자간담회 개최




200325_IMG_5982h.jpg

                    ▲ 한국학원총연합회는 3월 25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에 위치한 학원연합회관 3층에서

                    「코로나19 대책마련 요구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기자들에게 인사말을 전하는 

                     이유원 한국학원총연합회장의 모습.



200325_IMG_6013h.jpg

                     ▲ 전국 시도를 대표하는 학원총연합회 시도지회장들이 참석해 한 달 넘는 장기 휴원으로 

                     학원이 생계난에 처해있음을 알리며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200325_IMG_6045h.jpg

                    ▲ 한국학원총연합회 이선기 수석부회장(인천광역시지회장)이 기자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200325_IMG_6208h.jpg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이유원 한국학원총연합회장의 모습. 학원총연합회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고용유지지원금을 소급적용 △정부지원 절차를 간소화 △격리 조치가 있을 시 환불 비용
                     50% 지원 △방역물품 지원 을 정부에 요구했다.


7296_6052h.jpg

200325_IMG_6131h.jpg
                    ▲ 기자회견을 통해 본회 요구사항 건의와 함께 코로나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이제는 
                    무조건적인 휴원보다 생활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시도지회별로 학원 방역을 지금보다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200325_IMG_6237h.jpg

200325_IMG_6217h.jpg
                     ▲백동기 대전광역시지회장(위)과 조문실 경상남도지회장(아래)이 기자회견문 내용에 대해 
                     세부적인 설명을 덧붙였다.


200325_IMG_6228h.jpg
                     ▲ 특정 종교집단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은 대구 지역 학원교육자를 
                     대표하는 정동화 대구광역시지회장이 장기 휴원에 따른 학원계 어려움을 전달하며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200325_IMG_6196h.jpg
                     ▲ 이유원 한국학원총연합회장은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며 오늘 기자회견 취지가 왜곡되지 않게 
                     학원의 어려움을 상세하게 반영한 기사를 써 줄 것을 당부했다.


200325_IMG_6258h.jpg
                     ▲ 코로나19 확산 이후 이유원 한국학원총연합회장을 비롯한 전국 시도지회장과 계열회장들은
                     장기 휴원에 따른 어려움과 휴원에 동참하였으나 아무런 지원 대책을 내놓지 못하는 
                     정부를 상대로 대책 마련 요구를 위해 주말도 반납하며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