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원총연합회 운영위원 워크숍 개최



IMG_201111_워크숍13s.jpg


○ 한국학원총연합회(회장 이유원)는 11월 11일(수) 학원연합회관 3층 회의실에서 「운영위원 워크숍」을 진행했다. 본회 임원들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교육환경 속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의 역할과 향후 학원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했다.

○ 워크숍은 △산하 조직 성공사례 발표 △조별 분임토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조직 성공사례는 이승우 전라북도지회장이 「학원 바우처제도」를 주제로 현황, 이용 시스템, 발전방향을 발표했다. 이어 전호용 수석부회장(충청북도지회장)이 조직 활성화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조별 분임토의는 광역시지회, 도지회, 계열협의별로 조를 나누어 조직 활성화 방안 및 상생발전을 위한 대안을 주제로 토의를 진행하고 각 조의 조장이 토의 결과를 발표했다.

○ 한편 이날 박종덕 전 회장이 참석해 워크숍 자리를 빛내주었다. 
- 박종덕 전 회장은 “올해 초부터 코로나19로 너무나 고생 많으셨다. 지금도 어려움이 많겠지만, 어려울 때일수록 지혜를 모으고 힘내서 위기 속에서 변화를 이끌어내는 모멘텀이 되는 2021년을 맞이했으면 한다. 전임 회장으로서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전했다.

○ 또한 특별하게 유기홍 국회 교육위위원 위원장도 참석해 본회 운영위원들을 격려하고 코로나19로 힘든 학원교육자들에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 유기홍 위원장은 “코로나19 이전으로 다시 돌아가긴 어렵다. 그런 점에서 우리 교육계 전체가 새로운 체제에 적응해 나가야 될 것이다. 이제 학교교육은 비대면 수업과 대변수업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바뀔 것이고 아이들도 이러한 환경에 적응해 나가야 한다.”면서, “학원도 이러한 변화 속에서 교육기관으로 책임감을 갖고 학원에 맞는 역할을 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국회와 정부도 학원연합회와 적극 소통하고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이어 “코로나19 위기 이후 가장 직격탄을 맞은 분야가 ‘교육’이고, 특히 학원은 그 피해가 큰 상황이다. 다들 어려움 속에서 고생이 많을 텐데 오늘 워크숍이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끝.


※ 사진으로 보는 운영위원 워크숍 

IMG_201111_워크숍00s.jpg
                    ▲한국학원총연합회는 11월 11일(수) 학원연합회관 3층 회의실에서 「운영위원 워크숍」을 
                    진행했다.

IMG_201111_워크숍14s.jpg
                    ▲워크숍에 본회 박종덕 전 회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내주었다.

IMG_201111_워크숍08s.jpg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학원교육자 격려차 워크숍에 참석한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격려사를 통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IMG_201111_워크숍17s.jpg 
IMG_201111_워크숍18s.jpg
                    ▲조직 성공사례 발표시간에 이승우 전라북도지회장이 「학원 바우처제도」를 주제로 현황, 
                    이용 시스템, 발전방향을 발표했다(위). 이어 전호용 수석부회장(충청북도지회장)이 조직 활성화 
                    방안에 대해 발표(아래)했다.

IMG_201111_워크숍19s.jpg 
IMG_201111_워크숍21s.jpg 
IMG_201111_워크숍20s.jpg
                    ▲조별 분임토의는 광역시지회, 도지회, 계열협의별로 조를 나누어 조직 활성화 방안 및 
                    상생발전을 위한 대안을 주제로 토의를 진행하고 각 조의 조장이 토의 결과를 발표했다.

IMG_201111_워크숍30s.jpg
                     ▲본회 이유원 총회장은 이번 워크숍이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교육환경 속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의 
                     역할과 향후 학원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소중한 발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