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교육을 활성화하고 사교육비를 절감한다는 정책의 발상이 이것인가?

공교육을 자체적으로 변화시키지 못하고 결국은 사교육을 학교로 끌어들이는 것으로 마무리 지우려 하다니...

얼마못가 또 바뀔 막무가내 정책은 처음부터 실시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이로 인해 학생, 학부모, 그리고 사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공교육을 담당하는 선생님들 조차도 혼란을 빚을 것이 눈에 선하다.

좀더 세심한 정책 연구와 결정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