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저는 용산구에서 7년정도 학원을 운영해 왔는데요..

코로나 여파로 학원 경영도 어려운데 지입차 기사와의 마찰과 협박으로 몸과 마음이 더욱 힘듭니다..


지입차 기사들은 자기들이 근로자가 아닌 지입차 전세버스계약을 쓰고도 나중에 퇴직금을 당당히 요구하며, 힘들게 합니다.

당장이라도 고소 및 소송을 하고 싶지만, 코로나로 학원 경영도 힘든 상황에서 법정에 끌려 다니며 해결할 걸 생각하니..앞이 깜깜깜합니다..


지입차 연대인지 뭔지 그사람들이 모여 다니면서 이런 짓을 하고 다니는듯 합니다....

학원 연합회에서도 이런 정보들을 좀 공유하여 학원장들의 권익을  보호 해 주셨으면 합니다..나이도 많이 드신 분들이라 막무가내고..정말 요즘 너무 힘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