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사이트맵
한국학원총연합회

학원교육의 건전한 발전과 새로운 가치 실현

정책제안 게시판 이용안내

「정책제안 게시판」은 학원교육 발전을 위한 여러분의 의견을 개진하는 공간입니다.
본회는 물론 학원계에 대한 개선·건의사항이나 의견 등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욕설 및 비방글, 광고(홍보)성 글은 삭제되오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학원에 맞는 현실적 거리두기
번호 132   작성일 2021-04-18   조회수 184   작성자 이영훈

학교나 학원이나 다를게 없다고 생각이 드는데

현실에서는 다르게 인식이 되네요.

학교와 동일한 방향으로 개선 되도 될텐데 말입니다.

좋은 글 하나 적고 갈게요

때로는 다정한 친구로 행복한 연인으로 

사각의 사이버 공간에서 우리가 닉네임으로 
그 사람의 대한 감정과 서로를 느끼고 서로를 알아 갑니다. 

닉네임이 그 사람의 인격과 품위를 판단 할 수는 없지만 
때로는 닉네임이 그 사람의 얼굴이고 우리들의 목소리입니다.

정감 있고 따스함이 담겨있는 목소리 음성은 아닐지라도 
서로에게 다가갈 수 있는 최대한의 수단입니다.

눈에 익은 닉네임이 안 보일 때는 괜시리 기다림이란 즐거움으로 
때론 걱정어린 눈빛으로 그들을 생각할 때도 참 많습니다.

행여 아픈건 아닐까? 
행여 무슨 일이 있는 건 아닐까? 
궁금함 그런 작은 것에서 행복함을 느낄 때도 있습니다. 

그냥 한 공간에 있다는 소속감 즐거움으로 웃음꽃이 
피어나기도 하고 글과 유머를 보고 살포시 미소짓기도 합니다.

깨알같은 글씨 한 줄 한 줄로 상대의 기분을 알아내고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게끔 미소와 여유로움으로 
다가서기도 하고 따스함으로 서로에게 의지할 때도 있습니다.

언제나 변치 않음으로서 서로에게 소중하고 좋은 인연으로 
쭈~욱 남았으면 하는 바램이지만 

그건 일방적인 작은 소망일 뿐 
뒤돌아서면 상처 투성일 때도 있습니다. 

그런 인터넷 공간의 쉼터이기에 서로 감싸 안으려고 자신을 
웃음으로 포장할 때가 있습니다. 

그래도 생각이 비슷하고 책임 있게 판단할 수 있으므로 
희망은 언제나 우리들에게 있습니다.

따스한 말 한마디 비록 작은 댓글 이지만 꿈과 희망을 안겨주며, 
격려해주는 우리들이기에 다정한 친구로 다가설 것입니다.

 

 

이전글 최근 학원/학교의 확진자 발생이, 마스크를 안써서 그렇다? 잘못된 판단/잘못된 방역입니다... 사회경제 옭죄는 방역의 패러다임은 변해야 함을 말씀드리겠습니다.
다음글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광고문의| 개인정보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