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4. 한국경제

부모가 육체노동자면 자녀도 그럴 확률 40%…가난의 대물림
이찬 서울대 경력개발센터장(산업인력개발학 교수)은 “고입 시험이 있던 1970년대, 대입이 중요하던 1980년대 등을 거쳐 이제는 취업이 계층을 판가름하는 준거가 되며 준비에 걸리는 시간과 노력이 늘어났다”며 “그만큼 부모에게 경제적, 정신적으로 받는 지원이 중요해졌다”고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