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원총연합회(이하 '총련')는 회원들의 권익을 위한 일이 책무이며,

이를 위해 우리 학원인들이 모아준 회비로 운영하고 있다.

따라서, 회장이나 사무총장 등의 자리는 회원들의 위에서 군림하는 자리가 아니라  회원들을 위해 봉사하는 자리다.


그러나, 박경실 회장은 취임하자마자 서울시지회와 밥그릇다툼으로 시작하더니

최근에는 산하 도지회에 대해서 갑질이나하는  주인장으로 변했다.

최근 경상남도지회에 취한 태도가 그렇고,  전남도지회 회장선거에 대한 주제넘는 짓이 그 증거다.

도대체 회장이나 총장 이하 임원들은 자유민주주의나 자율이 무엇인지 아는지 모르는지,

정관이나 관련규정을 단 한번이라도 읽어보았는지 되묻고 싶다.


또한, 오로지 자신들이 저지른 일에 대한  책임회피를 위한 변호사의 자문이라면

그 자문서에는 최소한  변호사의 이름 정도는 들어 있어야 할 것이다.

이름 석자도 들어있지 않은 문서를  변호사의 자문서라고 한다.


그뿐만 아니라, 최근 대법원에서 사실상 유죄확정된  형사재판에 대해서는

회장의 남은 임기를 채우기 위해서인지 버티기하는 모습으로 보여

가소로움을 넘어서서 애처롭기까지 하다.

대법원에 의해 범죄자라는 이름이 확정되기 전에 깔끔하게 정리하는 것이

진정한 교육자의 태도라 할것이다.

그러한 재판사실들이 온 세상에 알려진 마당에

우리 교육자 회원들까지 더 이상 망신시키지 말고....


총련은 이제부터라도 지회에 대하여 더 이상 갑질하지 말라.


도지회의 자율적 사항은 더 이상 간섭하지 말고 도지회 스스로에게 맡겨라.